Untitled Document
 
 

 
관리자
한국 男女, 해외 성매매 경쟁하나
한국 男女, 해외 성매매 경쟁하나
한국男, 해외서 성구매 활발... 주로 한국인 주인의 ‘한국형 업소’ 이용

아시아투데이 (http://www.asiatoday.co.kr/news/view.asp?seq=557963)

기사입력 [2011-11-19 20:43]

[아시아투데이=송병우 기자] 해외 성매매 문제에 대해 한국 여성들만을 욕할 일이 아니다.

얼마전 호주에서 성매매를 하고 있는 한국 여성들 숫자가 3000명에 육박할 것이라는 보도에 이어 중국과 필리핀, 태국은 물론 캄보디아나 카자흐스탄 등의 아시아 각국서 한국인이 운영하는 성매매 업소가 극성인 것으로 나타났다. 문제는 대부분의 성구매자들 역시 한국에서 온 남자들이라는 것.

정재원 서울대 여성연구소 선임연구원은 19일 한국여성학회 주최로 서울대 신양학술정보관에서 열린 학술대회에서 ‘해외에서의 한국인 성 구매 실태’ 조사결과를 발표했다.

정 연구원의 ‘한국형 성산업과 성매매 문화의 국제적 팽창’ 발표문에 따르면 한국기업이나 한인 자영업자가 몰려 있는 중국 칭다오에는 한국인이 운영하는 성매매 업소가 100곳 이상인 것으로 드러났다.

대규모 업소에는 여성 종사자가 150~300명에 이르며 상하이의 한 성매매 업소 겸 호텔은 여성 종사자가 500명에 이르는 것으로 조사됐다.

필리핀에는 마닐라 지역에만 한국인이 운영하거나 한국인을 대상으로 하는 성매매 업소가 100여곳 있으며, 세부 등 휴양지에서도 한국형 업소는 빠르게 늘고 있다.

정 연구원은 “성매매 업소 운영은 불법이지만 현지 당국이 경제에 도움이 된다는 판단 아래 운영을 묵인하는 경향도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태국은 방콕이나 빳따야 등지의 교민지에 광고를 내는 한인 성매매 업소만도 30여곳이며, 베트남은 2007년 단속 강화로 한동안 성매매가 주춤했다가 최근 들어 호찌민과 하노이를 중심으로 한인 업소가 증가하고 있다.

정 연구원은 “해외에서 이뤄지는 한국 남성의 성구매는 주로 한국인이 실제 주인인 ‘한국형 업소’를 통해 주로 이뤄진다”며 "이는 주요 성구매자인 기업이나 단체 관광객이 현지인이 운영하는 성매매 업소를 불안해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정 연구원은 “한국 남성들의 해외 성매매 문제 축소를 위해서는 한국 내에서의 다양한 성산업 축소 노력과 법적 조치가 함께 이뤄져야 한다”고 지적했다.

<송병우 기자 SONO@asiatoday.co.kr>

{ⓒ '글로벌 종합일간지' 아시아투데이}
 
 


"한국男 해외 성구매 심각…법적 조치 필요"
“아시아 각국서 한국인 운영 성매매 업소 극성”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hangraphics
Untitled Document